전시개요

북한이탈주민의 남한 정착 과장… 예술로 바라보다.


매년 증가하는 북한이탈주민이 남한에서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는 것은 국가적, 사회적으로 중요한 과제이며 더불어 이들을 바라보는 남한 사회의 다양한 시각의 전환 교육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본 전시는 북한이탈주민 작가와 남한에 뿌리를 두고 생활한 작가가 함께 기획하고 작업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시각에서의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관심과 그들의 정착 과정을 예술로 승화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대중들과 함께 나누고 공감하며 우리가 함께하는 사회에서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이해와 새로운 시각에서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두 작가는 본 전시를 준비하며 많은 시행착오와 협력 과정을 통하여 통합과 우리에게 가까이 온 통일을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서로 자라온 환경이 달랐기에 생각과 가치관의 차이로 어려움도 있었으며 그러기에 더욱 긴밀한 소통과 배려, 인내가 필요하였다. 그럼에도 작업을 하는 과정 속에 하나의 ‘염원’, 서로 하나가 되는 ‘통합’으로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으며, ‘진정한 하나 됨’의 소중한 시간이기도 했다.


많은 북한이탈주민들이 좀 더 나은 삶… 자유와 평화를 찾아 마음의 따듯한 빛을 소망하며 추운 곳에서 햇빛이 잘 들어 따뜻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마음의 남향집을 찾아왔다. 두 작가가 이러한 그들의 발걸음과 마음들을 읽어낸 예술을 통해 진정한 ‘하나 됨’을 나누며 마음으로 준비하는 통합과 통일을 기대해 본다.

코이&신형미


“Nam Hyang Jib Again...”

Koi & Hyungmee Shin


It is our national, social, and moral obligation to create a society where North Korean defectors, who are arriving in South Korea in increasing numbers yearly, can live healthy, fulfilling and meaningful lives. To do so, we must open ourselves to becoming more understanding of North Korean defectors and their experiences, which can be achieved through education and exposure.


Created by a North Korean artist and a South Korean artist, this exhibit seeks to use art as a tool for exploring the lived experiences of North Korean defectors and their settlement process. The goal is to build public awareness and understanding of North Korean defectors with the aim of creating a more inclusive society.


Preparing for this exhibit, the two artists had opportunities to reflect on what “unification” means, and think about the progress we’ve made towards unification through cooperation and trial and error attempts. Sometimes, they encountered difficulties due to differences in their thoughts and values as a result of how differently they were raised. Thus, their success depended on their ability to communicate and be patient with one another. Nevertheless, in the process of collaboration, the two artists found they shared the same hope: "unification" and the desire to become one.


Many North Korean defectors have come to their “Nam Hyang Jib” in the hopes of a better life where they can live warmly and happily and find freedom and peace. Through the process of creating this exhibit the two artists merged their minds and hearts, sharing their hopes for unification and true oneness.

*A south-facing home allows more light and heat from the sun to enter. We hope that North Korean defectors experience a warmer and brighter life when they live in South Korea.